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신세계푸드, ‘연어’로 수산물 가정간편식시장 공략… 내년 400억 매출 목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신세계푸드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신세계푸드가 노르웨이 수산기업 리로이(LEROY)와 공동개발한 ‘보노보노 마리네이드 연어스테이크’ 4종을 선보이며 수산물 가정간편식(HMR)시장 공략에 본격적인 도전장을 내밀었다.

신세계푸드는 국내 소비자들의 연어 소비 증가에 주목했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1997년 2000톤에 불과하던 연어 수입량은 지난해 3만톤을 넘어섰다. 20년 전보다 무려 15배나 증가한 것이다.

이는 연어가 다른 어종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격이 합리적인 데다 최근 외식 매장에서 다양한 고급 요리로 등장하면서 고등어·참치의 뒤를 잇는 국민 수산물로 대중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현재 소비자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참치는 전세계적으로 어획량이 감소하면서 2016년 톤당 1400달러였던 원어 가격이 지난해 2000달러를 넘어서며 큰 폭으로 올랐다.

반면 연어는 합리적인 가격과 건강한 식재료라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회 뿐만 아니라 샐러드·파스타·스테이크 등으로 즐기는 문화가 급격히 늘고 있다.

이런 흐름 속에 2010년부터 냉장 연어 필렛(뼈를 제거해 편편하게 저민 것)의 수입 유통을 해 온 신세계푸드는 B2B(기업 간 거래)분야에 국한돼 있던 사업영역의 확대를 위해 지난해 수산물 HMR브랜드 ‘보노보노’를 론칭한데 이어 최근 소비자가 원하는 맛과 조리의 편의성을 극대화한 제품을 개발해 수산물 HMR시장의 공략에 나선 것이다.

신세계푸드가 수산물 HMR시장 공략을 위해 손잡은 리로이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춘 노르웨이에서 친환경 먹이를 먹여 기른 연어를 유럽지역 9개 공장에서 가공해 80여개국에 수출하는 글로벌 2위 연어기업이다.

이번 개발 과정에서 신세계푸드는 연어 스테이크에 들어가는 최적의 소스배합 기술을 제공하고 리로이는 해당 기술을 바탕으로 연어 본연의 풍미를 가장 높일 수 있는 시설을 갖춘 프랑스에서 마리네이드를 진행하는 가공 인프라를 제공했다.

보노보노 마리네이드 연어 스테이크는 얼리지 않아 신선한 프리미엄 노르웨이산 연어를 토마토 올리브 오일소스·레몬 시트러스소스·타이소스·멕시칸소스 등으로 마리네이드 한 제품이다. 각 소스 별 특유의 풍미가 살아 있어 취향에 맞게 맥주 또는 와인과 함께 즐기기 제격이다.

특히 간편한 조리를 원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전자레인지 전용 용기에 포장해 뜯지 않고 전자레인지에 4분만 데우면 촉촉한 연어 스테이크를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신세계푸드는 보노보노 마리네이드 연어 스테이크의 출시를 시작으로 수산물 HMR사업을 확대해 2023년까지 10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그 첫단계로 내년까지 용도별·형태별 연어 가공제품의 라인업을 늘려 현재 300억원 수준인 연어 매출을 400억원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B2B제품으로는 네타(초밥에 얹어지는 재료)·구이팩 등 용도 맞춤형 제품을 중점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또한 샐러드·도시락·1인용 초밥 등 연어 고유의 맛을 살리면서도 편의성을 높인 프레시푸드와 합리적인 가격대의 명절 선물세트도 새롭게 구성해 선보인다.

이와 함께 신세계푸드가 운영하는 외식 매장에서도 연어 메뉴를 선보이며 HMR의 시너지를 내겠다는 방침이다.

중장기적으로는 2021년까지 이천공장에 연어가공설비를 추가 설치하고 이마트·신세계백화점 등 신세계그룹 내 유통채널과 홈쇼핑, 중소유통업체 등 외부 유통망으로도 판매처를 확대할 예정이다. 나아가 2023년에는 전국적인 공급망 구축과 동시에 연어 이외의 수산물 가공, 유통에 나서며 보노보노를 수산물 HMR 트렌드 리딩브랜드로 육성할 계획이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종합식품브랜드 올반, 서양식 HMR 베누, 수산물 HMR 보노보노 등 카테고리별 HMR 라인업을 적극 육성해 새로운 경험과 차별화된 식음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글로벌 종합식품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허주열 sense83@mt.co.kr  |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