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우아한형제들, 이용자-업주 양쪽 ‘고객만족’ 노력 결과 '작년 매출 1,626억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달앱 ‘배달의민족’, 프리미엄 외식 배달 서비스 ‘배민라이더스’ 등을 운영하는 ‘푸드테크(food-tech)’ 선도 기업 (주)우아한형제들이 지난 해 매출 1,626억 원, 영업이익 217억 원을 달성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 4월1일 2017년 약 1,626억 원의 매출을 올려 전년 대비 91.6%의 성장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5년 495억 원에서 2016년 849억 원으로 연매출이 71.4% 증가했던 것보다도 더 높은 성장률이다.

흑자폭도 한층 커졌다. 2년 전 249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던 우아한형제들은 작년 흑자전환에 성공했지만 영업이익은 25억 원 수준에 머물렀다. 반면 2017년도 영업이익은 217억 원으로 전년 대비 10배 가까이 늘었다.

▲ 우아한형제들 제공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이같은 실적에 대해 “작년 한 해 지속적인 서비스 개선과 ‘배민2.0’과 같은 대대적인 앱 개편을 통해 이용자 고객의 만족도를 높여 왔으며, 이를 통해 배달업소 업주에게도 주문수 증가와 매출 증대라는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해 드리고자 노력한 결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2010년 서비스를 시작한 배달의민족의 월간 주문수는 2014년 500만 건을 돌파한 이래, 2016년 1,000만 건, 2017년 1,500만 건을 넘어 최근에는 1,800만 건까지 늘었다. 월간 순이용자(MAU) 수는 최근 600만 명을 넘어섰다.

작년 배달의민족의 음식 거래액, 즉 전국의 음식업 자영업자가 배민을 통해 올린 업소 매출액도 3조 원에 달한다. 높은 수수료를 내야 하는 경쟁 배달앱이나 광고 효과도 제대로 측정하기 어려운 전단지, 홍보책자와는 달리 배달의민족은 저렴하고도 효율 높은 광고 수단이 되고 있다는 것이 업주들의 평가다.

이외에도 배달의민족은 창업 초기부터 배달업소의 성공을 돕기 위한 무료 교육 프로그램 ‘배민아카데미’, 안전한 오토바이 운행을 위한 ‘민트라이더’ 캠페인, 믿을 수 있는 먹거리를 위한 ‘청결왕’ 캠페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소상공인 자영업자와 동반 성장해 가고자 사회적 책임 활동을 확대해 왔다.

배달의민족 관계자는 “올해도 70%대 이상의 매출 성장률을 유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배달 음식 이용 고객과 업소 업주 양쪽에 더 큰 가치와 혜택을 드리고자 기본을 다지는 한 편, 푸드테크 산업의 혁신을 위한 인공지능(AI)과 자율주행 로봇 등 미래 사업에도 박차를 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우수 인재 영입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작년 약 200명을 채용해 현재 구성원수가 자회사를 포함해 총 700여 명에 달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올해도 개발, 기획, 영업, 마케팅, 디자인, 홍보 등 다양한 직군에 걸쳐 약 400명의 충원을 목표로 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