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서른살 '해태 고향만두' 7억 봉지 팔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해태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해태제과 고향만두가 서른 살을 맞이했다. 지금까지 누적 판매량은 7억 봉지로 매출은 1조 4000억원(닐슨 기준)이다. 국민 1인당 20봉지 이상 먹은 셈이다. 또 만두봉지를 일렬로 늘어놓으면 지구를 5바퀴 이상 돌 수 있는 양이다.

고향만두는 1987년 출시됐다. 만두시장을 이끌고 있는 최장수 브랜드지만 라면보다 24년이나 늦게 나왔다. 상온 보관이 가능한 라면과 달리 만두는 냉동상태에서 보관해야 하는 어려움 때문이었다. 1987년은 냉장고 보급률이 높아져 웬만한 가정에 냉장고 1대씩은 보유했던 시기였다.

이전까지 만두는 명절 같은 특별한 날에나 맛볼 수 있는 별식이었다. 내용물을 잘게 다지는 초핑방식을 도입해 전통방식의 만두를 재현한 '고향만두'는 출시하자마자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첫해 매출은 200억 원으로 이는 당시 라면 3위 매출 보다 더 많았다. 어머니의 손맛을 연상시키는 '고향만두'라는 브랜드도 인기에 큰 몫을 하며 대표 만두 제품으로 자리매김했다.

당시의 고향만두 위상은 지금과는 사뭇 달랐다. 국내 대형 백화점 3사에 입점하며 정육세트, 고급과일 등 다른 식품들과 더불어 명절선물로 가장 많이 찾는 인기 품목이었다. 고향만두세트를 손에 든 명절 귀성객들의 모습도 낯설지 않은 풍경이었다.

출시 이듬해인 1988년 핵심기밀인 고향만두의 제품 배합비 공개는 국내 만두시장 발전에 기폭제 역할을 했다. 다른 기업의 만두시장 진출이 이어지면서 시장 규모도 10년 만에 연간 100억에서 1000억 원 규모로 커졌다. 다양한 제품이 나왔지만, 초창기 고향만두 중량 13.5g은 20년 가까이 시장의 표준이다시피 했다.

해태제과는 고향만두 출시 30주년인 올해 35g에 맞서 1인 가구를 겨냥한 23g의 신제품을 선보였다. 모양도 획일적인 것에서 벗어나 양쪽 끝을 오므린 복주머니 형태다. 고급 만두전문점의 수제 만두를 상용화한 '날개 달린 교자', 낙지를 만두에 접목한 '불낙교자'도 선보였다.

만두 맛을 좌우하는 핵심인 만두 속은 다지는 전통방식을 30년 동안 고수하고 있다. 최근 23g 교자만두에 대한 시장반응도 고무적이다. 덕분에 고향만두 시장점유율도 바닥을 찍고 올라갈 일만 남았다는 평가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만두는 예로부터 전해지는 방식으로 만들 때 가장 맛있다"며 "전통을 지키면서도 시장 트렌드와 조화를 이룬 다양한 제품을 계속 선보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효선 [email protected]  |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