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풀무원, 전문점 수준의 맛 구현한 ‘생면식감 야끼소바’ 선보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튀기지 않고 바람에 말린 면발로 국내 라면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 있는 풀무원 ‘자연은 맛있다’가 '생면 식감'으로 브랜드를 리뉴얼하고 전문점 수준의 맛을 구현한 일본요리 ‘야끼소바’ 신제품을 내놨다.

풀무원식품(대표 이효율)은 기름에 튀기지 않은 쫄깃한 생면 식감의 면발에 특제 소스의 감칠맛을 더한 ‘생면식감 가쓰오부시가 사르르 야끼소바(이하 생면식감 야끼소바)’를 출시했다.

‘생면식감 야끼소바(4개입/5,450원)’는 가정에서도 손쉽게 전문점 수준의 ‘야끼소바’ 요리를 즐길 수 있도록 개발된 제품이다. ‘야끼소바’는 일본의 대중적인 음식으로 삶은 국수에 야채·고기 등을 넣고 볶은 요리이다.
▲ 제공=풀무원식품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아이템의 모든 것

‘생면식감 야끼소바’는 볶음요리에 적합하도록 면의 모양을 둥글게 설계하고 특제소스가 더 잘 스며들 수 있도록 ‘발포공법’으로 면발에 구멍을 내는 등 면을 차별화 했다. 

기름에 튀기지 않고 바람에 말린 생면이라 식감은 뛰어나고 칼로리 부담은 적다. 특제 소스는 숙성 간장에 우스터 소스와 타임, 세이지 등의 허브류를 더해 풍미를 높였다. 또한 마늘과 양파를 넣고 볶아 향을 낸 풍미유를 더해 야끼소바의 감칠맛을 더했다.

‘생면식감 야끼소바’는 포장 라면 최초로 면 위에 뿌려 먹을 수 있는 ‘하나(花) 가쓰오부시’도 함께 들어 있다. 조리 후 마지막으로 ‘하나 가쓰오부시’를 소복하게 얹으면 꽃이 피어나는 것 같은 시각적 풍성함과 깊은 향까지 즐길 수 있다.

‘생면식감 야끼소바’를 다양한 부재료와 함께 요리하면 색다른 별미가 된다. 양배추, 숙주 등 야채나 해산물을 넣어 조리하면 간편하면서도 훌륭한 요리가 된다. 계란 프라이나 마요네즈를 곁들이면 정통 야끼소바 요리와 견주어도 손색이 없다.

또 더운 여름 시원한 맥주와 함께 집에서 간단히 안주로 먹기에도 좋다. 혼밥·혼술족에게 간편 별미식, 술안주로 추천한다.
강동완 [email protected]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