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도심 속 염전이 갯벌로 변한 ‘시흥갯골’에서 소금도 찾고 습지 생물도 만나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환경재단과 함께 하는 2017 코카-콜라 어린이 그린리더십 3차 참가자 모집

코카-콜라가 환경재단과 함께 습지 특별체험교육을 통해 환경과 생태의 중요성에 대해 배우는 ‘2017 코카-콜라 어린이 그린리더십 3차 과정’에 참가할 초등학교 4-6학년 학생 40명을 6월 2일까지 모집한다.

2011년 첫 선을 보인 후 7년째 운영 중인 ‘코카-콜라 어린이 그린리더십 과정’은 습지 탐사를 통해 어린이들이 생태계의 공생관계와 습지 자연정화 능력을 배우고, 나아가 물의 가치 및 소중함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높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어린이 환경 교육 프로그램이다. 

▲ 제공=코카콜라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아이템의 모든 것

교육은 연중 총 4회에 걸쳐 진행되며, 수료 후에는 학생들이 제출한 환경보호에 관한 에세이 및 현장 참여도 등을 심사해 8명의 최우수 그린리더를 선발, 국외 람사르 등록 습지를 직접 탐사해보는 환경 해외 연수 특전의 기회가 주어진다.

이번 과정은 6월 10일(토) 경기도 시흥갯골생태공원에서 진행된다. 프로그램에 참가하는 학생들은 갯벌의 기능과 갯벌 생물에 대한 이론 교육 학습 후, 시흥갯골 생태 문화 탐방에 나서 갯벌 생물을 만나보고 염전에서 직접 소금도 채취해볼 예정이다. 또한 소금 놀이터를 방문해 천일염 생산 과정을 살펴보고, 자신만의 에코백을 만들어 보는 이색 활동도 진행될 예정이다.

시흥갯골은 과거 우리나라 최대 염전 중 하나로 유명했던 소래염전 지역으로, 경기도 유일의 내만 갯골이자 옛 염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곳이다. 

소래염전은 1996년 7월 폐염되어 소금 생산을 중단했지만, 현재 널따란 염전 터와 습지가 어우러져 연안 생태를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일대가 ‘시흥갯골생태공원’으로 조성되었으며, 2012년 2월 국가습지보호구역으로 지정됐다. 

칠면초, 퉁퉁마디 등의 염생식물이 계절마다 색색의 옷을 갈아입어 아름다운 경관을 자랑하는 것은 물론, 농게, 갯지렁이와 같은 저서생물들이 서식하고, 저어새, 꼬마물떼새, 청다리도요 등의 철새가 쉬다가는 등 자연 생태가 온전히 보존되어 있다.

한국 코카-콜라는 습지 보호와 지속 가능한 이용에 관한 국제조약인 ‘람사르협약’에 등록된 습지 및 국내 대표 습지를 체험 장소로 선정해 왔다. ‘2017 어린이 그린리더십 과정’은 올해 람사르 협약의 슬로건인 ‘재난 예방기능을 하는 습지’라는 주제에 맞춰 전국의 대표 습지를 탐사 중이다.

‘2017 코카-콜라 어린이 그린리더십 과정’은 전액 무료이며, 모든 참가자들에게는 교육 자료집 및 단체티셔츠, 기념품, 간식 등이 제공된다.

참가 접수는 오는 6월 2일까지 환경재단 및 어린이환경센터 홈페이지 참조.

강동완 [email protected]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