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남녀 한가위 보름달에 빌고 싶은 소원 1위, "직장 상사 솔로탈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직장인 미혼남녀 10명 중 4명은 한가위 보름달을 보며 ‘상사의 솔로탈출을 빌겠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추석을 앞두고 직장인 미혼남녀 481명(남220여261)을 대상으로 ‘직장인 미혼남녀가 바라보는 2016 추석’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 그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보름달을 보며 빌고 싶은 소원은?‘이란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43%가 “상사의 연애 및 결혼기원”이라고 응답했다.

다음으로 “이직(22%)”, “올해 안에 솔로탈출(19%)”, ”승진 및 부서이동(10%)”, “연봉협상(3%)” “기타(3%)”가 뒤를 이었다.

추석연휴 기간을 혼자만의 시간으로 채우고 싶어하는 현상도 두드러졌다. 최대 9일 연휴가 예상되는 2016년 추석, “적어도 하루 이상 혼자만의 시간을 갖겠다”는 의사를 밝힌 응답자가 전체 68%에 달한 것.

계획하고 있는 활동은 “영화 등 문화공연 감상(33%)”이 가장 많았으며, “이직준비(29%)”, “여행(20%)”, “피부, 헤어 등 미용관리(12%)”, “공부(4%)” “기타(2%)” 등 이었다.

이들이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려 하는 이유는 “이 때가 아니면 제대로 쉴 날이 없기 때문에(44%)”가 가장 많았으며, “가족들의 잔소리에 지쳐 혼자 있고 싶어서(21%)”, ”혼자 있어야 푹 쉬었다는 느낌이 들어서(18%)”, “연휴 후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11%)”, “기타(6%)”순으로 이어졌다.

직장인 미혼남녀가 꼽은 추석명절 연휴, 나를 더 괴롭게 하는 상황 1위는 “연휴 동안 갑자기 불어난 살을 볼 때(32%)”였으며, 이어 “계속 더 있다 가라며 조카들이 애원할 때(27%)“, “친척들이 연봉은 얼만지, 직장은 어딘지 물을 때(20%)”, “연애 혹은 결혼을 안 하는 게 불효라며 집안 어른들이 꾸짖을 때(11%)”, ”친척들이 사귀고 있는 애인에 대해서 꼬치꼬치 캐물을 때(5%)”, “기타(5%)” 인 것으로 나타났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