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로얄 살루트 32년 '유니온 오브 더 크라운즈' 새로나왔어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카치 위스키 브랜드 로얄 살루트가 최고의 싱글 몰트와 최소 32년간 숙성한 그레인 위스키를 새롭고 정교하게 블렌딩한 로얄 살루트 32년 유니온 오브 더 크라운즈(Union of the Crowns)를 선보인다.

브랜드에 영감과 가치를 주는 원천인 현대 영국 왕실의 탄생을 기념하기 위해 출시되는 로얄 살루트 32년 유니온 오브 더 크라운즈는 전세계 면세점에서만 구매가 가능한 제품으로 희소가치를 찾는 위스키 마니아들을 공략할 예정이다.

로얄 살루트 32년 유니온 오브 더 크라운즈는 1603년 제임스 6세가 강력한 힘으로 3개 왕국을 통합하여 현대 영국 왕실을 탄생시킨 것에 경의를 표하며 이 역사적 사건을 반영하기 위해 희귀한 싱글몰트와 프리미엄 위스키를 블렌딩하여 개별 위스키보다 뛰어난 위스키를 만들어냈다.

부드러운 질감의 롱몬, 과일향이 특징인 글렌키스, 달콤한 토모어, 풍부한 브라에발뿐 아니라 오랜 기간 문을 열지 않았던 로치사이드와 카퍼도니 등 스코틀랜드 최고의 증류소에서 32년 이상 숙성한 위스키를 엄선했다.

이로써 로얄 살루트 32년 유니온 오브 더 크라운은 풍부한 과일향과 함께 카라멜 토피 사탕과 다크 초콜릿, 오렌지의 맛을 동시에 느낄 수 있게 했으며 생강 케이크 감촉까지 더했다.

또한 로얄 살루트 32년 유니온 오브 더 크라운즈 패키지는 순수한 점토와 물, 강화유리로 만들어진 우아한 도자기 병으로 진귀한 술임을 보여준다.

숙련된 장인의 손에 의해 10일 간의 세공을 거쳐 완성되는 이 도자기 병에는 로얄 살루트만의 깃발 문양이 은판 위에 수작업으로 양각되어 있으며, 마개는 은으로 만든 왕관 위에 얹혀진 블랙스톤으로 장식되었다. 은은한 광택이 독특함을 자아내며 장미와 엉겅퀴, 토끼풀로 장식된 병목을 통해 우아한 생기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노드잼 포우애드(Nodjame Fouad) 페르노리카 아시아퍼시픽 면세점 마케팅 담당 이사는 “숙성된 위스키의 프리미엄 블렌딩 제품인 로얄 살루트 32년 유니온 오브 더 크라운즈를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 이번 신제품에는 안목 있는 위스키 애호가들이 선호하는 현대적 감각과 함께 세월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전통적 기술과 역사가 어우러져 있다.”라며, “로얄 살루트 블렌딩 팀의 정교한 솜씨를 보여주는 이번 신제품이 전세계를 여행하는 사람들의 주요 수집품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강동완 [email protected]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