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롯데홈쇼핑, '대포폰·상품권깡' 사용…비자금 조성 정황 드러났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DB @머니위크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롯데홈쇼핑의 방송채널사용 사업권 재승인 로비 수사에 나선 검찰이 직원들의 대포폰 사용 정황을 포착했다. 또한 비자금 조성 과정에서 '상품권깡' 방식이 사용된 점도 검찰의 수사결과 드러났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손영배)는 지난해 롯데홈쇼핑의 인허가 로비 과정에서 강현구 사장(56)을 포함해 해당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들이 대포폰 3~4대를 나눠 사용한 흔적을 발견, 통화내역을 추적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앞서 검찰은 자금추적과 회사 내 압수물 분석과정에서 롯데홈쇼핑 특정부서에서 일부 로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을 발견했으며, 관련 직원들의 진술도 확보한 상태다. 여기에 대포폰 사용 정황까지 포착한 검찰은 수사의 폭을 더욱 좁혀가고 있다. 검찰은 강 사장의 지시로 직원들이 대포폰을 사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롯데홈쇼핑의 '비자금 조성' 지시 역시 강 사장이 내린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롯데홈쇼핑은 임직원들에게 웃돈을 얹어 급여를 준 뒤 돌려받는 방법으로 억대의 로비자금을 조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상품권을 액면가보다 낮게 현금화하는 일명 '상품권깡'을 통해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도 검찰은 발견했다.

검찰은 현재 정확한 비자금 규모를 확인 중이다. 검찰은 롯데홈쇼핑이 조성한 비자금이 재승인 업무를 담당한 미래부 공무원과 재승인 심사위원들에게 흘러갔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한편 강 사장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내린 검찰은 다음주 강 사장을 소환해 이같은 의혹에 대해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김정훈 [email protected]  |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