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호 게이트, '브로커' 이동찬 입 열었다… 로비 실체 드러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전 대표. /사진=뉴스1

정운호 게이트에 연루된 법조브로커 이동찬씨(44·구속)가 초반 조사를 거부하던 태도를 바꿔 진술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정운호 게이트 수사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씨는 구속기소된 최유정 변호사 사무실 사무장으로 활동하며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전 대표 사건 수임 과정 등을 상세히 파악하고 있어 진술을 확보할 경우 구명 로비 의혹 실체가 드러날 것으로 기대된다.

검찰은 이씨가 재판부 교제 및 청탁과 금융당국의 제재 무마 등을 앞세우며 최 변호사 사건 수임 과정에 관여한 것으로 보고 검거에 집중해왔다. 그러나 지난 18일 체포된 이씨가 조사를 거부하면서 수사진행이 더뎌졌다.

다행히 지난 19일 오후 이씨가 태도를 바꿔 진술을 적극적으로 하면서 수사가 조금씩 진전을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최 변호사가 재판부 교제나 청탁 등을 대가로 거액의 수임료를 받은 혐의, 금융당국 제재를 무마해주는 대가로 금품을 수수한 혐의 등에 관해 이씨를 집중 추궁하고 있다.
장영락 ped19@mt.co.kr  |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