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미스터피자 정우현 회장 '일곱줄 사과문'… '갑질 폭행' 공식 사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비원 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정우현 MPK그룹 회장이 '미스터피자'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했다.

미스터피자는 오늘(5일) 오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정 회장 명의로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저의 불찰입니다. 피해를 입은 분께 진심으로 사과 말씀 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많은 분께도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이번 일의 책임을 통감하고 반성합니다"라며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라고 전했다.

앞서 정 회장은 지난 2일 오후 10시30분쯤 서울 서대문구 대신동의 한 건물에서 경비원 황모씨(58)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 회장은 이 건물에 새로 입점한 자사 소유의 식당에서 저녁을 먹고 나가던 중 황씨가 건물 셔터를 내려 나오지 못하자 손으로 황씨의 목과 턱을 두차례 때린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식당 내부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인한 결과 정 회장의 폭행 행위가 있었던 사실을 일부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정 회장에게 9일까지 출석을 요구했다.

/자료=미스터피자 홈페이지
서대웅 mdw1009@mt.co.kr  |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