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취업난 여파에"… 20~30대 '편의점 사장님' 늘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CU매장사진 @머니위크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편의점 사업에 뛰어드는 젊은 세대가 늘고 있다. 극심한 취업난과 고용 불안정이 심화되면서 직접 편의점 사업에 뛰어드는 20~30대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11일 편의점 CU에 따르면 지난해 CU 본사와 가맹계약을 맺은 편의점 점주 중 20대와 30대 비중은 전년보다 늘어난 반면 40대와 50대는 줄어들었다.

20대 비중은 2014년 7%에서 지난해 9%로 2%포인트 늘었고, 30대 비중은 24%에서 27%로 3%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50대는 28%에서 23%로, 40대는 31%에서 30%로 각각 감소했다. 60대 이상 비중은 9%에서 12%로 3%포인트 늘었다. 

이처럼 20~30대 점주 비중이 높아진 것은 청년층의 취직이 어려워지고 어렵게 취업에 성공해도 고용이 불안정한 경제 상황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CU측은 설명했다.

게다가 편의점이 다른 프랜차이즈 업종에 비해 비교적 소자본으로도 창업이 가능한 데다 본사의 운영 시스템과 경영 기법을 공유할 수 있어서 특별한 사업 경험이 없어도 도전하기 쉽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