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고정 비용 최소화로 수익률 높은 아이템 ‘각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은퇴한 베이비부머 세대의 누적과 좁아진 취업 문 탓에 창업 경쟁이 치열하다. 

전문가들은 창업 전 인건비를 비롯해 임대료, 부자재비, 소모품비 등 매장 운영에 필수 항목인 고정 비용에 대해 꼼꼼히 따져보고 결정하라고 조언한다. 

최고의 투자는 절약이라는 말이 있듯이, 요즘과 같이 소비심리가 얼어붙은 불황에는 지출을 줄여야 안정적인 수익 구조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원할머니보쌈·족발로 유명한 글로벌 외식문화기업 원앤원㈜이 운영하는 ‘박가부대찌개’는 인건비를 최소화할 수 있는 대표적인 창업 아이템으로 꼽힌다. 주력 메뉴인 부대찌개는 인력 비용 절감과 맛 품질 유지가 용이한 메뉴다. 

주방 인력에 따라 음식 맛이 천차만별인 타 외식메뉴와 달리, 본사에서 수제햄과 소시지, 육수와 양념 등의 재료를 포장된 상태로 공급하므로 별도의 전문 주방장이 필요하지 않다. 

또한 준비된 재료들을 전골냄비에 담아 제공하면 손님들이 테이블에서 직접 조리해먹기 때문에 주방 인원을 최소화하여 인건비를 낮출 수 있다.

다양한 식재료가 들어가는 부대찌개 메뉴 특성 상, 반찬 가짓수를 늘리거나 리필을 요청하는 고객이 적어 홀 서빙 투입 인력이 많지 않은 것도 장점이다. 이 밖에 소형 평수 창업이 가능해 임대료 부담을 최소화하고, 본사가 직접 원재료 구매 후 공급하는 방식을 통해 수익 구조를 개선했다. 


치킨 프랜차이즈 전문점 ‘맘스터치’는 신규 점포 출점 시 고정 비용이 적은 골목 상권에 주목했다. 

주요 상권에 위치한 번화가 매장은 유동인구가 많은 대신 값비싼 임대료라는 높은 고정 비용 부담을 안긴다. 때문에 맘스터치는 주요 상권에서 대기업들과 경쟁하기보다 임대료와 마케팅 비용이 저렴한 골목 상권 선택을 통해 예비 창업자들의 부담을 줄였다.

순대국 창업 전문 브랜드인 '계경순대국'(kksundae.com)은 오랜 노하우를 기반으로 한 원팩시스템으로 쉽게 조리가 가능토록해 인건비를 절감해 주목받고 있다.

맛에 대한 경쟁력도 갖추고 있어, 가맹점의 높은 매출액을 기록하고 있다.

바비박스(www.bobbybox.co.kr)가 토핑밥시스템으로 매출상승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바비박스는 심플하고 세련된 디자인의 박스에 한식의 베이스가 되는 밥과 야채 소스 메인 식재료들이 토핑을 형태로 곁들여 지는 형식이다. 평균 10~15평대의 소형 평수 매장이 주를 이루는 가운데 ‘토핑’라인을 전면에 내세운 매출 신장 아이템을 갖춘 독특한 브랜드다.

한식에 패스트푸드의 간편조리 시스템을 구현해 모든 메뉴의 2분 조리가 가능토록 설계된 바비박스 브랜드의 핵심은 바로 이 ‘토핑’라인에 있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