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일본식품 수입, 4년새 36% '뚝'…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산물 방사능 검사 강화/사진=롯데마트 @머니위크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수입산 식품이 해마다 꾸준히 증가하는 반면, 일본산 수입식품은 최근 4년새 약 30%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6일 공개한 '2015 수입식품 등 검사연보'에 따르면 지난 2014년 한 해 동안 159개 국가에서 55만4177건의 식품을 수입하겠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2010년 44만 1530건과 비교하면 4년새 25.5% 늘어난 수치다. 같은 기간 수입 중량은 1635만 8000톤으로 10.3%, 금액은 231억 1200만 달러(약 27조6000억원)로 45.5% 각각 증가했다.

품목군 별로는 가공식품이 38.1%로 가장 많았다.  기구·용기·포장(15.5%), 축산물(15.2%), 수산물(13.9%), 농·임산물(9.7%) 등이 뒤를 이었다. 국가별 수입 신고 현황을 보면 중국, 미국, 일본, 호주, 프랑스 등에서 식품 수입이 전체 수입 건수의 56.8%를 차지했다.

반면 일본은 2011년을 기점으로 크게 하락, 4년새 36.3% 줄었다. 동일본 대지진과 그에 따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방사능 오염 걱정 등 일본산 식품에 대한 신뢰도가 낮아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