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스파게티 시장도 1위 도전한다… 'CJ제일제당' 차별화된 기술력 바탕 맛·품질 앞세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CJ제일제당이 스파게티(냉장면) 신제품을 선보이며 시장 공략에 나섰다. 이번 신제품 출시로 우동과 냉면에 이어 스파게티 카테고리까지 1위를 달성하고, 이를 통해 냉장면 시장 1위로 올라서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CJ제일제당은 최근 '프레시안 스프링클 파스타'2종을 새롭게 선보이며 제품 라인업을 강화했다. 

스파게티(냉장면) 시장은 링크아즈텍 기준 200억원대 규모로, CJ제일제당은 단순한 제품으로는 다양화된 외식시장에 익숙해진 소비자를 사로잡기 힘들다고 판단,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맛·품질 경쟁력을 앞세운 제품을 출시해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이번에 출시한 '프레시안 스프링클 파스타'는 ‘뿌려먹는’ 컨셉트를 적용한 신개념 스파게티 제품이다. 매콤한 레드페퍼와 풍미를 돋우는 마늘, 양파, 파슬리로 만든 ‘시즈닝’을 뿌려 맛의 풍미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정통 파스타 제조방법으로 뽑아낸 생면의 쫄깃한 식감을 느낄 수 있다. '프레시안 갈릭크림 스프링클 파스타'와 '프레시안 스윗토마토 스프링클 파스타' 2종으로 구성됐다.

CJ제일제당 냉장면 담당 하지선 브랜드 매니저는 “그 동안 냉장면 제품들은 한정적인 라인업과 신제품의 부재로 소비자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가지 못했던 게 사실”이라며,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한 신제품 출시 및 리뉴얼로 소비자들의 선택권을 넓혀 집에서도 면 전문점의 맛을 느낄 수 있는 ‘외식의 내식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강동완 [email protected]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