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세븐일레븐, 결제가 편해졌어요 … 비콘서비스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랜차이즈 편의점 창업 '세븐일레븐'이 ‘알리페이’와 ‘텐페이’ 등 결제서비스와 저전력 블루투스 근거리 통신기술 ‘비콘(Beacon)’ 서비스를 전국 점포에 일제히 확대 적용했다.

세븐일레븐은 서울 명동지역과 국제공항 등 일부 편의점에 시범 적용했던 알리페이 결제 서비스 망을 전국 점포로 확대한다.

알리페이는 중국 알리바바그룹에서 선보인 핀테크 기반 결제 서비스로, 중국 내 전자결제 점유율이 48.8%에 달한다. 알리페이를 이용하는 전 세계 회원수는 지난해 7월 기준으로 8억 2천만명이며, 지난해 전체 결제금액은 약 450조원이다.

알리페이는 은행계좌 및 신용카드와 연동하여 스마트폰으로 결제, 송금, 대출, 펀드 가입까지 가능하다. 또 교통요금이나, 공공요금 납부 등 결제 가능 범위가 넓은 것이 특징이다.

세븐일레븐은 ‘텐페이’ 간편 결제 서비스도 신규 도입하여 전국 점포에 확대 적용한다.

텐페이는 중국 SNS서비스인 ‘위챗(We Chat)’에서 선보인 결제 서비스로, 중국 내 전자결제 점유율이 알리페이 다음으로 많은 27.6%에 달한다. 전체 회원수가 지난해 기준으로 약6억명이며, 지난해 전체 결제금액은 280조원이다.

한국관광공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을 방문한 중국 관광객은 612만명으로 전년 대비하여 41% 증가했으며, 이들이 사용하고 간 금액은 약 7조 6700억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비콘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하면서 본격적인 ‘옴니채널(Omni-Channel)’ 기반 구축에 나선다.

옴니채널은 온 오프라인 모든 유통 채널이 소비자를 중심으로 유기적으로 통합된 새로운 패러다임의 소비생활을 일컫는다. 세븐일레븐은 7천4백여 개 점포가 전국 곳곳에 촘촘히 자리잡고 있어 옴니채널 구축에 중요한 축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에 세븐일레븐은 향후 펼쳐질 옴니채널 세상에 대비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SK플래닛과 업무 제휴를 통해 시범 서비스로 도입한 ‘비콘(Beacon)’ 활용 위치기반 서비스를 전국 점포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세븐일레븐은 비콘서비스 확대를 기념해 ‘비콘 광역시 체크인 행사’를 진행한다.

6월 한 달간 총7개 광역시를 방문해 해당 지역 세븐일레븐 점포에서 비콘 쿠폰을 사용하고 인증사진을 올리면 추첨을 통해 여행상품권 100만원권(1명)을 선물한다.

또, 백화점상품권 20만원(5개 광역시 인증, 5명), 외식상품권10만원(3개 광역시 인증, 10명), 영화관람권2매(2개 광역시 인증, 50명)등을 사은품으로 증정한다.

세븐일레븐 옴니채널 매니저는 “전국 점포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 정보통신 기술 기반 서비스 도입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특히 비콘 서비스는 실시간 ‘타임 마케팅’의 도구로써 활용 가치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

베스트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