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주민소환 추진' 속 홍준표 "개천에서 용이 날 수 있는 풍토조성에 집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준표 주민소환 추진' /사진=뉴스1

'홍준표 주민소환 추진'

경남도 무상급식 중단과 관련, 시민단체가 경남도 홍준표 지사를 상대로 주민소환을 추진하는 등 갈등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홍 지사가 "전교조, 일부 종북세력, 이에 영합하는 반대세력과 일부 학부모단체들이 연대해 무상급식을 외치지만, 교육감이 천명한대로 급식사무는 학사행정이므로 우리는 급식사무에 일체 관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준표 지사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부유층의 귀족학교에까지 무상급식을 지원하는 현상황은 정상이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지사는 "교육현장에서 일어나는 각종 문제들도 교육행정이므로 관여하지 않을 것"이라며 "전교조출신 경남교육감께서 책임감을 갖고 잘 수습하기 바란다"고 글을 올렸다.

그는 "우리는 도청 채무감축이 최우선이고 서민자제 교육지원을 통해 개천에서도 용이 날수 있는 사회 풍토조성에 집중하겠다"며 "당분간 혼란스럽겠지만 서민들에게만 복지재원이 집중되는 서민복지정책을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앞서 2일 경남지역 15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친환경 무상급식 지키기 경남운동본부'는 "홍준표 지사와 서민자녀지원조례에 찬성한 지방의원에 대해 주민 소환 운동을 벌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경남운동본부는 "주민소환이 가능한 취임 1년을 앞두고 지금부터 철저히 준비해 가겠다"며 "단순한 압박용으로 그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민소환제는 지방자치단체장과 지방의원의 직권남용, 위법하고 부당한 행위, 예산낭비 등에 대해 주민이 투표로 해임할 수 있는 제도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