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크리스마스 장식용품 '트리↓ 소품↑'…1인 가구 증가 때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사진은 기사와 관계가 없음 ⓒ머니투데이 DB
소비자가 찾는 크리스마스 장식용품이 트리에서 인테리어 소품으로 옮겨갔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30일 이마트는 최근 크리스마스 장식용품의 매출을 조사한 결과, 인형 등 인테리어 소품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 증가했지만 트리는 6% 감소했다고 밝혔다.

또한 올해 크리스마스 장식용품 중 소품과 트리가 차지하는 매출 비중도 각각 56%, 44%였다.

이에 대해 이마트 관계자는 "1∼2인 가구 증가로 원룸이나 작은 규모의 집에서 사는 사람이 늘면서 공간을 많이 차지하는 트리 대신 소품을 활용해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내려는 소비자가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병철 [email protected]  | twitter  | 

<머니위크> 증권팀 유병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