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배달앱, 점유율 이어 수수료 전쟁?…요기요, 가맹점 수수료 단일화 발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요기요가 입을 열었다.

한동안 배달앱 업체의 수수료가 화제가 되었었다. 이에 많은 업체들이 수수료에 대한 설명과 더불어 타 업체와 비교한 자료를 내놓았다.

그럼에도 요기요는 자사의 수수료와 그 정책에 대해 함구해왔었는데, 13일 간략하지만 관련 내용과 함께 타사와의 비교를 시도했다.

배달음식 주문앱 요기요는 지난 10월 1일부터 모든 신규 가맹점 (본사와 별도 제휴 진행하는 프랜차이즈 제외) 계약에 대해 12.5%의 동일한 수수료율을 적용하는 수수료 단일화 정책을 실시했다고 13일 밝혔다.

또 요기요는 새 수수료 정책의 시행과 함께, 11월 1일부터는 12.5%를 초과하는 기존 가맹점의 수수료에 대해서도 수수료율을 12.5%로 하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단, 종전에 12.5% 미만의 수수료율로 체결된 계약에 대해서는 그대로 유지한다고 덧붙였다.

요기요 관계자는 “이전까지도 요기요의 평균 수수료율은 12.6%선이었으며, 전체 계약의 대부분인 91%가 13%이하의 수수료율로 체결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타 배달앱 서비스 업체가 요기요의 수수료율에 관해 사실과 다르게 광고함으로써 요기요의 수수료율에 대한 부정확한 추정치가 시장에서 확산되고 있었다”라면서, “이러한 불필요한 오해를 풀기 위해 이번 발표를 결정하게 되었다”라고 그 배경을 밝혔다.

또 요기요의 수수료 과금 구조는 별도 광고비는 전혀 없이 수수료만을 부과하는 방식으로 음식점 노출 순위 상단에 오르기 위한 별도 광고비와 주문 건당 수수료 모두를 부과하는 타 배달앱 서비스와는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즉 실제 요기요를 통해 발생한 주문에 대해서만 건당 12.5%의 수수료를 납입하면 되기에 타사와의 직접적인 비교는 어렵다는 이야기다.

한편 요기요는 최근 배달의민족 측이 제작한 홍보 자료에서 “배달의민족 주문중개 이용료(수수료)는 경쟁사 대비 2분의 1”이라고 주장한 내용과 “Y사의 수수료는 11~20%, 배달의민족 수수료는 5.5~9%”라고 광고한 부분을 문제삼아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했다고 밝힌바 있다.

<이미지제공=요기요>
강인귀 deux1004@mt.co.kr  |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