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안전기준위반 급식업체 즉시 HACCP 지정 취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앞으로 학교급식 식재료에 대한 관리가 강화된다. 식품 위해요소중점관리기준(HACCP)을 위반할 경우 납품업체 선정에서 배제되는 것은 물론 HACCP 지정이 즉각 취소된다.

정홍원 국무총리는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국가정책조정회의를 열고 학교급식에 대한 식중독 조기경보시스템 확대 등 '하절기 식중독 예방관리 대책'을 확정했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위해 요소 중점 관리 기준(HACCP) 부적합 학교급식 식재료 업체는 납품업체 선정시 제외토록 하고 안전기준 위반시 즉시 HACCP 지정을 취소하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를 위해 식재료를 납품하는 HACCP 업체와 식재료 공급업소에 대한 합동점검을 강화하고 어린이집 급식시설과 피서지, 휴게소 등 7500여개 식품취급업소에 대한 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HACCP 부적합 업체는 이달부터 학교 납품업체 선정에서 제외된다. 또 지하수 살균·소독을 실시하지 않고 작업장 등의 청결상태가 안전기준을 위반하면 즉시 HACCP 지정이 취소된다.

아울러 2개 이상의 학교에서 동시다발성 식중독이 발생하면 의심되는 식재료 제조·판매 등이 금지된다.

한편, 정부는 피서지와 휴게소 등 7500여개 식품취급업소에 대한 지도·점검과 함께 김치류·육류·어패류와 냉면 등 하절기 다소비 식품에 대한 검사도 집중적으로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