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치킨 프랜차이즈 상표등록 쭈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치킨 전문점은 소자본 창업이 가능하고 특정연령대에 국한되지 않는 고객층을 확보하고 있어 예비창업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요식업으로 각광 받으면서 그 수가 급격히 증가했다.


이때문인지 공정거래위원회에 등록된 프랜차이즈 치킨 가맹본부만 300여가 넘어가고 있다. 또 특허청에 등록된 ‘치킨’ 결합 상표출원도 폭발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청장 김영민)에 따르면 2007년 이전까지 100여 건에 불과하던 ‘치킨’ 결합 상표출원이 2009년 415건, 2010년 422건, 2011년 609건, 2012년 470건, 2013년에는 554건으로 지난 10년간 약 260%의 급격한 증가세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출원현황을 보면, 지난 10년간 전체 출원건수 3,157건 중 개인출원이 2,270건(72%), 법인출원이 887건(28%)으로 나타났으며, 2013년의 경우 개인출원은 421건으로 전년대비 26% 증가한데 비해 법인은 94건으로 2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이유는 치킨 프랜차이즈 시장규모는 확대되었으나, 총 200여 개가 넘는 치킨 프랜차이즈 사업자 중 상위 5개의 메이저 치킨사업자의 시장점유율이 50%를 상회하는 등 독과점 현상이 심하여 프랜차이즈업체 전체의 상표출원 증가로는 연결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된다.

반면 개인 출원이 증가한 것은 과도한 프랜차이즈 가맹비 및 우월적 지위를 가진 본사와의 마찰을 피하고 조리방식 웰빙화, 독특한 맛을 지닌 메뉴 개발 등 차별화된 전략을 통해 독자적인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자 하는데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특허청 상표심사2과 박은희 과장은 “치킨전문점 창업자 중 절반가량이 창업 3년 이내에 휴업이나 폐업을 한다는 보고서가 있지만, 국내 외식시장 성장과 드라마를 통한 치맥열풍 그리고 브라질월드컵 및 인천아시안게임 등 스포츠 특수(特需)에 힘입어 치킨전문점 창업이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치킨’결합 상표출원도 꾸준히 증가할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