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대한민국은 향초 창업 열풍, 장점과 주의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2년까지 웰빙 트랜드가 인기를 끌다가 2013년부터는 휴식과 치유의 힐링 트렌드가 대세를 이루는 가운데, 2014년 대한민국은 각박한 현대 사회 속에서 ‘위로’와 ‘치유’의 개념을 담은 콘텐츠에 대한 고객 선호도가 점점 증가하고 있다.


취업난에 시달리는 청년 실업자, 업무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직장인, 은퇴를 앞둔 장년층까지 ‘지친 마음을 위로하고 치유해주는’ 힐링 코드가 전국을 강타했다.


프리미엄 향초 브랜드 중 미국에서 프리미엄급 향초 산업의 리더기업으로 양키캔들(YANKEE CANDLE)이 있다.


1969년 창업 이래 현재까지 미국 51개 주에 5,000평 규모의 전문매장 4곳을 포함 평균 300평대 직영매장 550여 개와 3만여 개의 취급점에서 년 매출 1조 원 이상 판매되고 있는 세계적인 향초 브랜드이다.


㈜아로마무역은 지난 2007년에 양키캔들을 수입, 7년 동안 유명백화점과 면세점을 포함해 300여 개의 취급점과 더불어 백화점 내 직영점 입점 성공 노하우를 바탕으로 2011년 11월부터 가맹점을 모집에 나서고 있다.


▲ 양키캔들 홍대역점 (제공=양키캔들)


서울 강남을 포함한 전국적으로 우수한 상권과 입지에 90여개 이상의 가맹점을 개설 운영하고 있을만큼 급성장한 국내 향초 선두 기업이다. 프랜차이즈 가맹점 100호점 돌파도 목전에 두고 있다.


양키캔들 공식수입원이자 양키캔들 프랜차이즈 기업 ㈜아로마무역이 밝히는 양키캔들 창업의 장점을 들어본다.


첫째, 양키캔들은 세계적인 향초 브랜드라는 점이다. 미국 향초시장 점유율 47% 이상을 점유하여 이미 국내에도 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는 대표적인 향초 브랜드이다.


아직 향초의 완전한 대중화가 이루어지지 않은 국내 시장 상황하에서는 잘 알려지지 않은 다 브랜드 향초 창업은 가맹점주에게 위험 요소가 될 수 있다.


둘째, 힐링시대에 적합한 핫 아이템인 향기사업으로 연중 안정된 매출이 가능한 선진국형 업종으로 여성 창업 아이템으로 제격이다.


셋째, 양키캔들 가맹점은 투자대비 안정된 고소득을 올릴 수 있는 업종으로 12평 규모의 경우 7,000여만원 (점포비 제외) 정도의 소액 투자로 안정된 수익을 올릴 수 있는 실속형 창업 아이템이다.


넷째, 상품의 특징, 제품 성분 등 각 상품마다 시각적으로 쉽게 이해 할 수 있도록 라벨링이 체계화 되어있어 초보창업자가 쉽게 단시일의 기초 교육만으로도 운영 할 수 있는 손쉬운 창업 아이템으로 1인 창업에 적합하다.


여러 향초 브랜드를 판매하는 편집샵과 달리 상품에 대한 체계적인 교육이 가능하고 고객들에게 상품을 추천하기도 좋다.


다섯째, 실용적이고 고급스러운 인테리어가 특징이다. 상품 자체가 화려하고 데코레이티브하여 상대적으로 경제적인 인테리어 비용으로 초기 투자비 부담을 최소화 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가장 중요한 안정적인 상품 공급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아로마무역은 미국 YANKEE CANDLE COMPANY, INC 와 독점 수입 계약 하에 안정된 물류 시스템을 정착시켜 고객의 요구에 신속하게 대응 할 수 있는 최적의 Logistic System을 완비하고 있다.


올 하반기 완공될 충주 기업단지 물류 및 생산기지는 국내 양키캔들 매장뿐만 아니라 아시아권 양키캔들 물류 허브 기지의 역할도 담당하게 된다.


창업전문가들은 양키캔들의 창업성공을 모방하여 우후죽순 격으로 생겨나는 향초 가맹본부에 대한 우려를 표명한다.


예비창업자들은 해당 가맹본부가 향초 브랜드의 공식 수입원 자격이 있는지, 안정적으로 상품을 공급할 수 있는지, 아울러 임직원들의 도덕성과 해당 분야에 대한 경력, 가맹점 오픈 후 매장을 캐어할 인원을 보유하고 있는지, 충분한 자금력을 확보하여 가맹사업을 유지할 수 있는지 등의 여부를 예비창업자가 꼼꼼히 체크하여야 한다고 조언한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