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화이트데이‘실속 저렴이’에서‘프리미엄 수제초콜릿’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랜차이즈 편의점 '미니스톱'이 화이트데이를 맞아 다양한 상품을 준비했다. 이번에 준비한 상품은 페레로로쉐, 케이스, 바구니 등의 초콜릿, 사탕 제품 80종과 프리미엄 수제 초콜릿 3종, 화이트데이 미니케익 2종이다.

미니스톱이 지난해 화이트데이의 매출을 분석해본 결과 가격에서는 1만원 미만의 상품이 86%, 형태별로는 케이스 및 지함, 페레로로쉐가 전체 매출액의 62%를 차지하는 등 저가형 실속상품의 매출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제공=미니스톱


반면 2만원 이상의 고가 프리미엄 상품의 판매율도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미니스톱은 이를 경기불황으로 인해 실속상품을 찾는 고객들이 늘고 있지만 경기불황에도 불구하고 특별하고 기억에 남는 선물을 하기 위해 고가 프리미엄 상품을 선호하는 고객들도 있어 선호유형이 양극화 되는 것으로 보고 있다.


따라서 양극화 되는 소비자의 니즈를 모두 충족시키고자 저가형 상품의 구색을 지난해에 비해 약7%늘리고 백화점에서 판매하는 프리미엄 수제 초콜릿 상품을 도입하여 소비자의 선택의 폭을 넓혔다고 밝혔다.

먼저, 미니스톱은 저가형 실속상품으로 미니스톱만의 DIY포장상자를 준비했다. 초콜릿 상품 중 고객들이 가장 많이 구매하는 페레로로쉐 상품을 별도의 비용 없이 귀엽게 포장할 수 있도록 캐릭터가 그려진 DIY포장상자 3종을 마련한 것이다.


페레로로쉐T5 2개가 들어가는 ‘Hug me’상자, 페레로로쉐 T3 3개가 들어가는 ‘Happy cuddle’상자에 페레로로쉐 제품을 담으면 밋밋할 수 있는 페레로로쉐 제품에 특별한 의미를 담아 아기자기하게 꾸밀 수 있고, 다양한 제품구성이 가능한 ‘Love for you’상자는 손잡이가 달려있어 가방처럼 들 수 있다.

미니스톱은 프리미엄 수제 초콜릿 수요에 대응하고자 백화점이나 제과점에서 구매할 수 있었던 프리미엄 수제 초콜릿 ‘IRUDA Chocolatier’도 도입했다.


이 제품은 ‘소원이 이루어지다.’라는 의미의 담고 있으며 국내산 유기농 딸기, 호주산 마카다미아, 미국산 아몬드 등의 신선한 재료로 만들어져 수제초콜릿을 선호하는 고객들 사이에서는 이미 입소문을 탄 제품이다.


미니스톱에서는 ‘시그니처15구’, ‘시그니처8구’, ‘위싱에그8구’ 3종을 구매할 수 있다.

미니스톱은 화이트데이에 어울리는 미니케익 2종도 선보인다. 버터크림이 샌드된 초코시트에 화이트 초코를 코팅해 부드럽고 달콤한 맛의 미니 화이트초코케익과 초코크림이 샌드된 초코시트에 다크초코를 코팅해 촉촉하고 진한 맛의 미니 다크초코케익을 기호에 맞게 선택하면 된다.


한번에 취식하기에 알맞은 사이즈로 커플이 부담 없이 구매해 화이트데이를 기념하기에 적합하다.  

미니스톱은 화이트데이를 맞아 2000원 할인쿠폰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미니스톱 페이스북에 접속하여 휴대폰 인증을 하면 모바일 결제서비스 바통으로 결제 시 사용 가능한 할인쿠폰을 선착순 5000명 까지 제공한다.


이벤트는 3월10일부터 17일까지 참여할 수 있다. 이밖에 일반 초콜릿 및 사탕류의 1+1, 2+1 판촉행사도 실시하는데 롯데크런키 외 가나초콜렛, 미니쉘 등 총 30종의 초콜릿 제품을 행사가로 알뜰하게 구매할 수 있다.

또 화이트데이 상품 구매시 다양한 적립 및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올레 kt멤버쉽 고객은 화이트데이 상품 구매시 15%의 할인 혜택을, SKT멤버쉽을 포함한 OK캐쉬백 회원은 1%적립 또는 15%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SK엔크린 보너스 카드 회원들 역시 OK캐쉬백 5% 적립 또는 1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밖에 현대카드M 소지자는 20% 포인트 차감 할인 혜택을, KB카드 회원들과 신한카드 회원들은 KB포인트리와 마이신한포인트를 활용하여 화이트데이 상품을 구매할 수 있고, BC카드 소지자는 TOP포인트를 사용하여 최대 40% 까지 포인트 차감 할인을 받을 수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