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즉석조리식품 3년새 2배↑...일본의12%수준, 추가 성장 유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즉석조리식품의 생산액이 최근 3년간 두배 가량 급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일 '가공식품 세분시장현황 보고서'를 발간, 즉석조리식품, 양념장, 조미료, 식염의 현황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레토르트·냉동식품 등 즉석조리식품시장은 1인가구 증가 등 사회환경변화로 관련통계가 나오기 시작한 지난 2008년 1932억 원에서 2011년에는 3642억 원으로 3년새 약 2배 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공=농림축산식품부 보도자료

종류별로는 ▲가공밥 1612억6800만원 ▲기타 레토르트류 1047억5500만원 ▲카레류 379억2800만원 ▲죽류 363억1300만원 ▲국탕찌개류 322억5800만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또 우리나라의 소비량은 2012년 기준 1인당 월 0.11개로 일본의 레토르트 식품소비수준인 1인당 월 0.9개(2010년 기준)에 비하면 아직 미미한 수준이라며 앞으로도 크게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조미료 시장은 약 6268억원으로 글루탐산나트륨(MSG) 에 대한 부정적 인식으로 발효조미료보다 자연조미료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매시장에서는 다시다 등 복합조미료 시장이 731억원으로 41.7%를 나타냈고 ▲자연조미료 시장(맛선생, 원물산들애) 30.2%(530억원) ▲발효조미료(미원) 493억원(28.1%) 순이었다.

이밖에 소스류의 일종인 양념장 판매시장은 지난해 기준 944억원, 식염은 2011년 기준으로 967억원의 생산액을 기록했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