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칼럼전문가들이 이야기 하는 성공의 방법과 방향을 제시해 드립니다.

성공브랜드와 실패 브랜드의 차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의 성공과 실패의 원인을 분석해 보면 아주 작은 차이에서 그 결과는 엄청나게 달라진다. 실패하는 브랜드를 보면 우선 가맹점의 성공에 대한 확신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든다. 

프랜차이즈는 기본적으로 자기 브랜드만의 성공 핵심 요소가 있다. 내면적인 요소까지 분석하면 그 요소가 아주 다양하겠지만 외형적인 요소 몇 가지를 통해서도 충분히 짐작할 수 있다.

가장 기본적인 요소는 가맹점주와 상권 그리고 자본과 운영을 들 수가 있다. 운영은 개점 후의 상황이기 때문에 개점 후 운영 여부에 따라 편차는 달라지겠지만 개점 전에 반드시 지켜야 할 원칙은 바로 사람과 점포 그리고 자본이다. 

즉, 자기 브랜드를 충분히 소화 할 수 있는 사람 그리고 자기 브랜드에 가장 적합한 상권 마지막으로 최상의 투자대비 수익성을 보장 할 수 있는 자금 규모다. 이 원칙을 지키지 않으면 가맹점 수는 쉽게 늘릴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부정적인 요소가 크다.

조금 늦더라도 이 원칙을 고수하는 브랜드는 요란하지는 않지만 착실히 성장해 간다는 사실을 프랜차이즈 시장에서 확인 할 수가 있다. 

개설하기에 부적합 한 곳에 개설해서 브랜드 전체에 위기를 초래하거나 자금이 부족한데 무리하게 입점하거나 운영능력이 떨어지는 가맹점 주를 선택해서 브랜드 이미지에 악영향을 초래 브랜드 확장에 차질을 가져오는 경우가 생각보다 많다. 그러나 문제는 가맹본부에서는 이 부분에 대한 분석을 제대로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반대로 이 원칙을 착실히 지켜 차근차근 성장하는 브랜드도 있다. 전주식 콩나물 국밥 전문점인 ‘시루향기’가 대표적인 사례다. ‘시루향기’는 가맹사업을 시작한지 7년째다. 가맹점 수는 80여개 그러나 90% 이상의 가맹점이 안정적인 매출을 올리고 있다.

최근에 오픈한 시루향기 원효로 점의 경우를 보면, 55세 부부 창업자가 40평 규모의 가맹점을 오픈했다. 창업비용은 2억 5천만원, 보증금 4천 만원에 월세는 290만원. 일평균 200만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으며, 월 2500만원의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이는 투자대비 월 수익률이 10%에 달하는 것으로 아주 성공적인 창업이라 할 수 있다. 

“콩나물 국밥은 창업자기 좋아하는 음식이고, 다른 아이템에 비해 원가비중이 낮은 편이고 판매가격이 높지 않아 고객의 접근이 용이하다는 장점을 인지한 창업자의 창업의지가 남달랐다”는 것이 시루향기 본부의 설명이다.

▲ 시루향기 원효로점 내부 (사진제공=김갑용 이타창업연구소 소장)



콩나물 국밥 전문점은 아이템의 특성상 50대 시니어 창업자에게 적합한 아이템이다. 그리고 24시간 운영을 하기 때문에 부부창업자에게 더 유리하다. 이런 창업자의 기본 조건을 충족하고 있으며, 주택가와 오피스 복합 상권이 유리한데, 그 조건에도 부합한다. 

그러나 여기서 눈여겨보아야 할 부분은 이런 조건에 맞는 점포를 찾기 위해 가맹본부에서는 3개월간 집중적으로 점포 발굴을 위해 노력했다는 점이다. 

CEO 한사람의 판단으로 가맹점의 개설을 결정짓는 회사와 달리 ‘시루향기’는 3인 공동대표로 운영되는 회사로 공동대표 모두가 기본적인 조건에 부합한다는 판단을 한 후에 가맹점 개설을 결정하는 시스템으로 운영되기 때문에 자칫 범하기 쉬운 실수를 줄일 수 있다는 점도 이 브랜드의 특징적인 요소이다.

프랜차이즈 브랜드는 가맹점의 성공이 확장의 기본 조건이기 때문에 개설 여부를 결정하는데 신중할 필요가 있으며, 본부에 맞는 개설 원칙을 수립하고 이를 성실히 이행하는 것이 올바른 프랜차이즈 사업가 정신이다. 

이를 어기는 가맹점은 물론 본부도 상당한 타격을 받게 된다는 사실을 프랜차이즈 사업자는 물론 예비 창업자도 기억할 필요가 있다. 성공과 실패는 아주 작은 판단에서부터 시작되기 때문이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