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식품, ‘띵크커피’ 사업 확대 시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식품이 고급 커피전문점 ‘띵크커피(Think Coffee)’ 사업확대에 회사 역량을 집중한다.

서울식품은 지난 3월에 인천 송도, 4월엔 부산에 띵크커피 매장을 개설했고, 올 연내에 8개 매장을 추가로 오픈한다는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서울식품은 지난해까지 광화문, 압구정, 종로 등 총 3개의 띵크커피 매장을 가지고 있었다.

아울러 2018년까지 총 150개 매장을 개설해 고급 커피 전문점으로서의 띵크커피 입지를 확실히 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또한 띵크커피는 매장 내에 장애인들이 그린 그림이나 엽서, 카드, 다이어리 등을 비치, 손님들이 구입한 물품 금액에 대해서는 아프리카에 식수를 공급해 주는 구호단체 등에 기부하는 등 사회공헌 활동에도 앞장서고 있다.

현재 띵크커피는 커피 및 베이커리 관련 원·부자재만 본사가 공급할 뿐 인테리어 등 여타의 것은 가맹점주의 취향과 철학을 충분히 살려 나가도록 하는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착한 카페’로도 불리는 서울식품의 띵크커피는 공정한 가격, 아동들의 노동착취 금지, 안전한 노동환경, 환경 보호 등의 일정한 기준을 통과하는 공정무역커피를 사용하는 프랜차이즈로 원산지 노동자들의 노동 환경과 임금 수준을 개선하고자 하는 취지의 정책을 바탕으로 운영되고 있다.

매장 인테리어도 폐목과 재활용 부자재 등 자칫 버려질 수 있는 소재를 활용하여 환경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하고, 누구나 와서 커피 한잔 먹고 싶은 욕구가 생기도록 장식했다.

국내외 모든 띵크커피에 커피원두가 판매될 때 미국본사에서는 수익의 10%를 커피 원산지의 커피농장에 기부한다. 이러한 활동 및 영업방침들은 모두 미국 본사의 CEO인 제이슨 슈어(Jason Scherr)의 ‘한번쯤 생각하고 마시는 커피’라는 발상에서 시작한 것으로, 처음 문을 연 2006년 이후 현재까지 꾸준히 그 방침을 이어오고 있다.

김선호 서울식품 띵크커피 본부장은 “띵크커피 문화를 이해하고 공감하는 사람만을 가맹점주로 받아 들이고 있다"며 "기부문화와 직원들을 존중하는 기업문화 그리고 공정무역 등을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지 등이 신규 가맹점 계약 요건의 중요한 요소”라고 밝혔다.
  • 0 %
  • 0 %
목록